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진료안내

  • 산부인과
  • 소아청소년과
  • 내과
  • 외과
  • 마취과
  • 영상의학과
  • 면회 안내
  • 입퇴원 안내
  • 예약안내
  • 오늘의 야간당직의 안내
전화예약 및 상담 02)900-2000
진료시간 안내 평   일  AM 09:00 – PM 06:00  / 토요일  AM 09:00 – PM 01:00 / 공휴일은 휴진 / 분만은 365일 24시간 항시대기

영상의학과
Number One을 넘어  Only One 의료센터

HOME > 진료안내 >> 영상의학과

유방암검사유방진공흡입술_맘모톰

유방암검사

지난 10년간 우리나라 유방암 발생률은 2배 이상 증가하여 매년 8천~1만명 가량 새로운 유방암 환자가 발생하는 것으로 추정되며, 향후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특히 2001년 우리나라 통계에서 여성암 중 유방암이 16.1% 로 1위를 차지한 이후 환자수가 급격히 늘어나고 있습니다

현재 동아시아 유방암 1위가 된 우리나라의 경우 40대에서 가장 발병율이 높다는 것이 특징이며, 최근에는 20~30대 젊은 유방암 환자도 증가하고 있는 추세입니다. 따라서 모든 여성은 35세가 넘으면 정기적인 유방검진이 필요합니다.

유방암 초기에는 증상이 없는 경우도 많아요!!!

유방암이 생긴 위치(깊이)에 따라 다르기는 하지만, 암이 만져질 정도가 되면 그렇지 않은 것보다 진행된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나 덩어리 혹은 멍울이 만져져도 아프지 않아 방치하거나 병원 방문을 차일피일 미루다가 보면 치료의 적기를 놓쳐 안타까워하는 환자들이 의외로 많이 있습니다.

  • 덩어리 혹은 멍울이 만져지는 경우
  • 유두의 진물이나 핏빛의 분비물
  • 유두의 함몰
  • 헐고 반복되는 습진과 같은 유두의 변화
  • 유방 피부가 두꺼워지거나 오렌지 껍질 같은 변화가 있는 경우
  • 양쪽 유방이 최근에 현저하게 차이가 나는 경우

하지만 특히 위험성이 높은 다음과 같은 여성은 의사와 상담하여 더 적극적인 검진이 필요합니다.

  • 적극적인 검진이 필요한 경우
    - 어머니나 형제중에 유방암 가족력이 있는 사람
    - 유방암에 관련된 유전자의 변이가 있는 사람(BRCA1, BRCA2등)
    - 유방암의 병력을 가지고 있는 여성
    - 이전 유방조직검사에서 비정형세포들이 발견되었던 여성
    - 조기에 초경을 시작했거나 폐경기가 늦어져 장기간 호르몬의 자극을 받은 여성
    - 30세 이후에 첫 아기를 출산했거나 출산 경험이 없는 여성
    - 모유수유를 하지 않은 여성
    - 폐경 후 비만 여성
    - 술과 동물성 지방을 과잉 섭취하는 여성
    - 경구피임약을 오랫동안 복용한 여성
    - 에스크로겐 + 프로게스틴 복합 호르몬대체요법을 시행중이거나 장기간 복용한 여성
    - 자궁내막암, 난소암, 대장암의 병력이 있는 여성
  • 해당 여성이 위험한 이유는?
    - 초경 연령이 1년 늦을수록 4 %씩 위험감소
    - 폐경 연령이 1년 늦을수록 3%씩 위험증가
    - 첫째아이 출산연령이 1년 늦을수록 3%씩 위험증가
    - 모유 1년 더 먹일수록 4.3%씩 감소
    - 체중 1kg 증가할 때마다 1%씩 증가 (특히 폐경여성의 경우)
    - 음주 하루 1잔(알코올 10g)당 7%씩 증가
    - 성장기 여성에서 일반 여성에 비해 급속한 신장의 증가
    - 경구 피임약 복용 중이면 한해 24%증가
    - 호르몬대체요법 사용 중이면 매년 2.4%증가 (특히 복합요법의 경우)

흔한 유방 질환

  • 치밀유방
    치밀 유방이란, 유방을 구성하고 있는 조직 중에 유즙을 만들어내는 유선조직의 양은 많고 상대적으로 지방조직의 양은 적어 유방 촬영 검사를 하였을 때 사진이 전반적으로 하얗게 나오는 것을 의미합니다.

    대략적으로 치밀도를 1단계부터 4단계까지 네 단계로 나누어 볼 수 있으며, 3단계 이상의 치밀 유방일 경우 유방의 절반 이상이 하얗게 나오는 경우를 말합니다. 유방 촬영상 하얗게 나오는 것이 중요한 이유는 첫째 유방에 생기는 혹은 유선조직에서 생기는 것이기에 혹도 하얗게 보이기 때문에 유방 촬영만으로는 유방에 혹이 있는지 없는지 알 수 없기 때문입니다.
    두 번째로는 최근 연구 결과에서 유방의 치밀도가 높을수록 유방암의 발생 위험이 높다는 보고들이 있어 치밀도가 높은 유방일 경우 그렇지 않은 유방일 경우에 비해 유방암의 발생 위험이 상대적으로 높을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이런 치밀 유방은 여성 호르몬이 풍부한 시기에 잘 나타나는데, 젊은 여성이나, 폐경된 후라도 여성 호르몬제를 복용하시는 분들에게서 흔히 볼 수 있습니다. 또, 동양 여성의 경우 서양 여성들에 비하여 치밀 유방의 비율이 높아 우리나라의 경우 약 20% 정도로 보고되고 있습니다. 유방 사진에서 치밀 유방의 소견을 가지는 경우 유방 클리닉을 방문하여 유방 전문의의 진찰을 받고 , 필요하면 유방 초음파 검사를 시행하여 유방내 병변이 있는지를 확인할 필요가 있습니다.
  • 물혹 또는 낭종(Cyst)
    물혹은 겉에서 만지면 똑 같은 덩어리지만 정밀검사를 하면 쉽게 알 수 있습니다. 주사바늘로 물을 뽑아주면 90%정도 해결이 되지만 자주 재발하거나 뽑아내도 물주머니가 완전히 없어지지 않으면 수술로 제거하는 것이 좋습니다. 단, 물혹 안의 내용물이 피빛을 보이게 되면 악성종양이 의심되므로 몇 가지 정밀검사를 더 받아야 합니다.

    낭종은 흔히 ‘물혹’ 으로 알려졌으며 유방 위쪽 부분에서 발견됩니다. 크기는 만져지지 않는 매우 작은 크기부터 만져지는 덩어리까지 매우 다양합니다. 유관이 막혀 액이 흘러나오지 못해 유관 끝부분이나 유엽이 풍선처럼 늘어나서
    생기는 질환입니다. 대부분 낭종은 35세 이후에서 폐경 전 여성에서 흔히 발견되며, 폐경 이후에는 없어지기도 하지만, 호르몬 대체 요법을 받고 있다면 폐경 이후라도 없어지지 않을 수 있습니다. 이러한 낭종은 여성 호르몬 영향을 받기 때문에 생리 직전에 크기가 더 커지면서 통증이 느껴지기도 합니다. 이런 낭종은 원칙적으로 제거할 필요가 없지만, 가끔 크기가 크거나 통증이 생기면 제거를 하기도 하며, 보통의 경우, 0.3cm 정도로 작은 낭종은 제거할 필요가 없습니다.
  • 섬유선종 (Fibroadenoma)
    섬유선종은 유방에 생기는 양성종양 중 가장 흔한 종양으로 30대 이전의 젊은 여성에게 많이 생깁니다. 원인은 정확하지 않지만, 여성호르몬의 변화와 관련이 많다고 알려졌습니다. 단단한 섬유조직과 유선조직으로 이루어진 종양으로, 1~2cm 크기의 모양이 둥글고 표면이 매끈한 진주알 형태의 덩어리입니다. 대부분 경계가 명확한 멍울로, 이리저리 움직여지고 가슴의 통증은 없습니다. 개수는 하나인 경우가 가장 많지만, 양쪽에 다발성으로 나타나는 때도 있습니다. 유방암으로 진행되는 예는 거의 없으며, 유방 촬영술, 초음파, 촉진 결과에서 암이 아닌 양성 섬유선종이 확실 하면 크기가 크지 않은 한 수술이 필요 없습니다. 2cm 이상의 종양이나 모양이 나쁜 섬유선종, 계속 자라는 섬유선종은 드물게 암으로 변하거나 엽상종양으로 변할 수 있으므로 조직검사가 필요하며 제거수술이 필요합니다.
  • 섬유성 낭종 (Fibrocystic disease)
    섬유낭종성 질환은 유방에서 볼 수 있는 가장 흔한 퇴행성 변화입니다. 주로 가임기 여성에게 생기고 생리주기와 관련된 변화를 보이며 폐경 이후에 호전되는 것으로 여성호르몬 변화와 관련이 많습니다. 섬유낭종성 질환은 다양한 모습으로 나타나며, 단단한 섬유질과 여러 개의 낭종이 관찰되는데, 대부분 증상이 없으나, 유방이 붓거나 통증이 동반될 때는 유방에 만져지는 멍울과 함께 유두에서 분비물이 나올 수 있어 유방암으로 의심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러나 호르몬 영향에 의해 발생한 것으로 유방암 위험은 없습니다. 보통 기가 작으면 절제할 필요가 없으며, 통증이 있거나 낭종이 커지면 흡인과 세포검사를 시행하고, 수술로 제거합니다.

유방검사

  • 유방촬영술

    유방촬영술사진

    X-ra y를 이용한 유방촬영은 유방암을 조기 진단할 수 있는 검사방법입니다. 유방암은 종괴나 미세석회화의 형태로 나타납니다.
    [종괴] [물혹] [농양] [섬유선종] [악성 종양] 1234초음파 유도하에 혹의 주변을 부분마취합니다. 조직검사 바늘이 들어갈 안내바늘 (guide nee dle)을 혹에 가깝게 위치시킵니다. 홈이 파여있는 특수 조직검사 바늘을 혹에 정확히 위치시킵니다. 홈 안에 들어온 조직을 2~3번정도 채취합니다. [미세석회화] 하얀 가루를 흩뿌린듯한 것이 미세석회화이며 초기 유방암의 소견입니다.

  • 유방초음파 검사

    유방초음파는 유방촬영에 비해 숨어있는 작은 병변을 발견하기 쉽고 병변의 크기와 위치뿐만 아니라 결절의 모양에 따라 악성도를 평가할 수 있어 초음파가 더 정확한 검사라 할 수 있습니다.

    Q. 유방 초음파가 정확한데 유방촬영은 왜 해야하죠?
    A. 0기 유방암인 상피내암이나 조기 유방암에 흔히 동반하는 미세 석회화 소견이 초음파 검사에서는 안보이거나 찾기 어렵지만 유방촬영에서는 확실하게 보이고 석회질 범위도 확인하기가 쉽기 때문에 두가지 검사는 병행하는 것이 진단을 더욱 정확하게 하는 길입니다.

    [물혹] [농양] [섬유선종] [악성 종양]

  • 유방조직검사

    유방촬영술과 초음파 상에서 전문의의 소견으로 어느 정도 양성인지 악성인지 판별이 가능하지만 유방암도 비슷한 생김새로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조직검사가 필요합니다. 유방조직검사는 홈이 파인 특수조직검사 바늘을 이용하여 병변의 조직을 일부 채취하여 현미경으로 보는 것입니다.

    1.초음파 유도하에 혹의 주변을 부분마취합니다. 2.조직검사 바늘이 들어갈 안내바늘 (guide nee dle)을 혹에 가깝게 위치시킵니다. 3.홈이 파여있는 특수 조직검사 바늘을 혹에 정확히 위치시킵니다. 4.홈 안에 들어온 조직을 2~3번정도 채취합니다.

퀵메뉴

  • 찾아오시는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