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진료안내

  • 산부인과
  • 소아청소년과
  • 내과
  • 외과
  • 마취과
  • 영상의학과
  • 면회 안내
  • 입퇴원 안내
  • 예약안내
  • 오늘의 야간당직의 안내
전화예약 및 상담 02)900-2000
진료시간 안내 평   일  AM 09:00 – PM 06:00  / 토요일  AM 09:00 – PM 01:00 / 공휴일은 휴진 / 분만은 365일 24시간 항시대기

소아청소년과
Number One을 넘어  Only One 의료센터

HOME > 진료안내 >> 소아청소년과

소아 알레르기비염

알레르기 비염은 영아와 어린이에게 아주 흔한 질병으로, 잘 관리가 되지 않았을 때 이차적인 부비동염(축농증)이나 중이염이 발생할 위험성이 높으며, 학업 집중도가 떨어지기도 합니다.

알레르기 비염은 증상이 나타나는 시기에 따라 특정 계절에만 증상이 나타나는 계절성 알레르기 비염과 증상이 일년 내내 반복하여 나타나는 통년성 알레르기 비염으로 나뉩니다.

특정물질에 대해 과민반응으로 나타나는 알레르기 비염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원인 물질(항원 → 예: 적군) 이 코 점막에 노출된 후 자극 부위로 여러 종류의 IgE 항체(예:아군)를 매개로 하는 염증세포가 몰려들어 염증반응이 발생하는 질환입니다.

알레르기 비염은 세 가지 주요 증상을 특징으로 하는데 연속적으로 일어나는 발작적인 재채기, 맑은 콧물, 코 막힘이며 이중 두 가지 이상의 증상을 가지고 있을 때 알레르기 비염을 의심할 수 있습니다. 특징적인 증상 외에도 코 주위 가려움, 두통, 후각 감퇴 등의 증상이 동반될 수 있으며 합병증으로 중이염, 부비동염, 인후두염 등이 동반될 수 있습니다.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원인(악화 요인)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원인(악화 요인)
유전적 요인 부모 양쪽이 알레르기성 질환을 가진 경우 약 75% 정도에서 자식에게도 알레르기성 질환이 나타난다는 보고가 있을 정도로 유전적인 요소가 큽니다.
환경요인 간접 흡연이나 대기 오염증가, 교통수단이 발달, 주거환경의 변화 등이 코에 과민반응을 일으킬 수 있는 주요 원인이 됩니다.
스트레스 자극 스트레스 자극이 알레르기 비염을 유발하는데 크게 관여 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
집 먼지 진드기, 집 먼지, 곰팡이, 애완동물의 털과 비듬 통년성 알레르기 비염의 원인으로 우리나라에서 많은 것으로는 집 먼지 진드기, 꽃가루, 곰팡이, 애완동물의 털과 비듬, 바퀴벌레의 허물이나 배설물 등이 있습니다.
고초나 잡초, 꽃, 나무 등의 화분(꽃가루) 꽃가루가 원인 항원이 되어 발생하는 계절성 알레르기 비염은 일명 화분증이라고도 합니다.

알레르기 비염 진단과 치료는 어떻게?

피부 반응검사나 혈액 면역검사 등으로 알레르기 비염의 원인을 쉽게 진단할 수 있지만 어린 아기는 아직 면역체계가 성숙되지 않아서 원인을 알아내기 어려울 수도 있습니다.

1 치료1. 알레르기 유발 물질 피하기
가장 좋은 방법은 환경 조절을 통해 알레르기 유발 물질을 피하는 것입니다. 이 단계는 집 먼지 진드기, 곰팡이, 머리 비듬, 꽃가루 등의 흔한 알레르기 유발 물질을 회피하는 것을 도와주는 것입니다. 진공 청소기를 사용해 집안 먼지를 없애고 물걸레로 먼지를 닦는 것이 좋으며, 꽃가루가 날릴 때는 외출을 자제합니다.
2 치료2. 증상 조절을 위해 약물 치료하기
알레르기 비염 증상을 조절하는데 사용되는 약으로는 항히스타민제, 코 혈관 수축제, 비스테로이드성 항염증제, 스테로이드성 항염증제 등이 있습니다. 이 중 항염증제는 증상이 나타나기 전에 미리 사용할 경우 더 효과적입니다.

계절성 알레르기 비염에는 아이의 알레르기가 시작되기 바로 전에 약물 요법을 시작해서 알레르기 시즌 내내 매일 약물 요법을 계속하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통년성 알레르기 비염 시에는 이런 약들을 일년 내내 사용하기도 합니다.
3 치료3. 생리식염수로 코세척
하루 1-3회 정도 생리 식염수를 코 안에 떨어뜨려 비 세척을 해주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4 치료4. 면역치료: 탈감작요법(원인물질에 점차적으로 노출시켜 적응하도록 돕는 요법)
면역 치료는 밝혀진 알레르기 원인물질에 대한 회피 요법이 불가능하거나 약물 치료로 증상의 호전이 없는 경우에 시행하게 되는데 처음에는 소량의 알레르기 원인물질을 주사하고 서서히 그 용량을 높여서, 목표 용량에 도달하면 일정한 간격을 두고 3년 이상 치료를 계속 합니다.

퀵메뉴

  • 찾아오시는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