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건강정보

  • 산모교실
  • 출산준비교실
  • 모유수유교실
  • 육아실전교실
  • 아기예방접종
  • 건강정보자료
  • 질환 정보
  • 식이 요법
  • 자주하는 질문
  • 상담하기
  • 에이치큐브 칼럼
    • 내과
    • 소아청소년과
    • 외과
    • 산부인과
    • 마취과
전화예약 및 상담 02)900-2000
진료시간 안내 평   일  AM 09:00 – PM 06:00  / 토요일  AM 09:00 – PM 01:00 / 공휴일은 휴진 / 분만은 365일 24시간 항시대기

질환정보
Number One을 넘어  Only One 의료센터

HOME > 건강정보 >> 질환정보

제목

속 쓰리고 신물 넘어오는 ‘위식도 역류질환’

작성자명에이치큐브
조회수809
등록일2014-07-07 오후 5:21:50
구분
식품의약품안전는 해마다 환자가 증가하고 있는 위식도 역류질환 및 치료약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위식도 역류질환 이해하기’ 온라인 정보를 홈페이지를 통해 제공한다고 밝혔다.

위식도 역류질환은 섭취한 음식물이 위나 식도로 역류하여 불편한 증상을 일으키거나, 심해지면 합병증까지 생기는데, 증상이 호전과 악화를 반복하는 만성 질환이다.

◆ 위식도 역류질환의 원인과 증상

흉통을 호소하는 남자위식도 역류질환은 주로 사회생활이 잦은 40~50대에서 많이 발생하고, 위와 식도 경계부위의 근육인 하부식도괄약근이 정상적으로 조절이 안되어 느슨해지면서 위의 내용물이나 위산이 식도로 역류하거나 위에서 장으로 배출하는 기능이 떨어질 경우에 발생한다.

또한, 과식을 하면 위 내부의 압력이 커져 위산이 역류하기 쉽고, 흡연을 하거나 카페인이나 탄산이 들어있는 음료 등을 먹으면 하부식도괄약근의 조절기능이 약해진다.

일반적으로 가슴쓰림, 산역류 등이 주요 증상이며 이외에도 가슴통증, 수면장애, 소화불량, 삼키기 곤란함, 구역, 구토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속쓰림 증상은 위염이나 위암의 경우에도 나타나므로 정확한 진단을 위해서는 의사의 진료가 필요하며, 내시경 검사, 식도내압검사, 24시간 식도 산도검사 등을 통해 진단한다.

◆ 위식도 역류질환의 치료제 바로 알기

위식도 역류질환에 많이 사용하는 치료약은 ‘제산제’, ‘양성자 펌프 억제제’, ‘히스타민 H2 수용체 길항제’ 등이 있다.

‘제산제’는 과다하게 분비된 위산을 중화하여 위산에 의한 자극을 줄여주는 역할을 하므로 급성 증상을 완화시키는데 효과적이나, 과도하게 사용하는 경우 위장의 기능이 떨어질 수 있다. 주요 의약품으로는 수산화알루미늄, 탄산칼슘, 산화마그네슘 등이 있다.

‘양성자 펌프 억제제’는 강력한 위산 분비 억제가 가능하여 증상이 있는 경우 일차적으로 투여하는 치료약으로 식사 전에 먹어야 한다. 다만, 흡수시 산도의 영향을 받는 이트라코나졸(항균제), 디곡신(심질환치료제) 등 의약품과는 함께 먹지 않도록 해야 한다. 주요 의약품으로 오메프라졸, 란소프라졸 등이 있다.

‘히스타민 H2 수용체 길항제’는 히스타민이 위벽세포에 있는 수용체와 결합하여 위산분비를 촉진하는 것을 막아주는 역할을 하며, ‘양성자 펌프 억제제’를 1차로 사용한 경우에도 위산이 분비가 계속되는 경우에 사용한다. 하지만, 장기간 사용하는 경우에는 내성이 생겨 효과가 감소할 수 있다. 주요 의약품으로 시메티딘, 라니티딘 등이 있다.

◆ 위식도 역류질환 예방법

위식도 역류질환은 이미 질환이 발생한 경우에도 치료약과 함께 생활습관을 바꿈으로써 증상을 개선해 나갈 수 있다.

우선, 과식이나 기름진 음식, 탄산음료, 커피 등을 피하고 식후에는 바로 눕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 취침 하기 바로 전에는 음식을 먹지 않는 것이 좋고, 위산이 올라오는 것을 막기 위해 머리를 다리보다 높게 두고 자는 것이 좋다.

몸에 꽉 끼는 옷은 위의 압력을 높일 수 있으므로 피하는 것이 좋고, 비만 환자의 경우엔 체중을 줄이는 것이 도움이 된다.
 
 


 

출처: 건강을 위한 첫걸음 하이닥(www.hidoc.co.kr) 에이치큐브병원

 

 

 

퀵메뉴

  • 찾아오시는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