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건강정보

  • 산모교실
  • 출산준비교실
  • 모유수유교실
  • 육아실전교실
  • 아기예방접종
  • 건강정보자료
  • 질환 정보
  • 식이 요법
  • 자주하는 질문
  • 상담하기
  • 에이치큐브 칼럼
    • 내과
    • 소아청소년과
    • 외과
    • 산부인과
    • 마취과
전화예약 및 상담 02)900-2000
진료시간 안내 평   일  AM 09:00 – PM 06:00  / 토요일  AM 09:00 – PM 01:00 / 공휴일은 휴진 / 분만은 365일 24시간 항시대기

질환정보
Number One을 넘어  Only One 의료센터

HOME > 건강정보 >> 질환정보

제목

방광염 94%가 여성, 소변 참지 말아야

작성자명에이치큐브
조회수767
등록일2014-07-11 오전 9:39:21
구분

우리나라 방광염 환자의 94%는 여성이며 특히 40대 이상에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2008∼2012년까지 방광염 질환의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 자료를 조사한 결과 최근 5년간 방광염 진료환자는 연평균 3.1%씩 증가했다고 29일 전했다.

조사에 따르면 2012년 진료 인원 가운데 여성이 143만 1458명, 남성이 9만 1988명으로 여성이 94%를 차지했다. 또 여성환자를 연령별로 살펴본 결과 50대 >70대 >60대 >40대 순으로 40대 이상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화장실 안의 변기

방광염에 걸리면 소변 볼 때 따가운 증상, 빈뇨, 절박뇨, 통증 등이 나타나고, 소변에서 냄새가 나며 소변색이 흐리다. 방광염 대부분은 열과 허리 통증이 나타나지 않는데, 고열이나 구토 등이 나타날 경우 단순한 방광염뿐 아니라 상부 요로까지 염증이 미쳤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영훈 일산병원 비뇨기과 교수는 “남성의 요도가 대략 15cm인데 비해 여성은 3츠 정도로 매우 짧아 균들이 요도를 따라 방광으로 진입할 기회가 더 많기 때문에 방광염 환자 중에 여성이 많다”고 설명했다. 또 “남성은 요도와 방광이 만나는 부위에 전립선이라는 장기가 있어 균이 방광에 진입하기 전 문제가 생길 경우 급성 전립선염 형태로 나타나는 게 대부분”이라고 부연했다.

이어 “여성의 경우 폐경 이후 호르몬 변화로 방광의 점막구조와 분비 또한 변화를 겪게 돼 균에 대한 방광 점막의 방어력이 줄어들고, 요 배출 능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40대 이상 환자가 많다”고 설명했다.

방광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과로, 과음 등 면역력을 떨어뜨리는 생활을 피하고, 소변을 오래 참을 경우 균이 방광내에 오래 머물러 방광염을 자극하므로 소변을 너무 오래 참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설명하고 “적당량의 수분섭취를 통해 소변을 원활히 배출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다.

 

 

 

출처: 건강을 위한 첫걸음 하이닥(www.hidoc.co.kr)

 

 

퀵메뉴

  • 찾아오시는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