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건강정보

  • 산모교실
  • 출산준비교실
  • 모유수유교실
  • 육아실전교실
  • 아기예방접종
  • 건강정보자료
  • 질환 정보
  • 식이 요법
  • 자주하는 질문
  • 상담하기
  • 에이치큐브 칼럼
    • 내과
    • 소아청소년과
    • 외과
    • 산부인과
    • 마취과
전화예약 및 상담 02)900-2000
진료시간 안내 평   일  AM 09:00 – PM 06:00  / 토요일  AM 09:00 – PM 01:00 / 공휴일은 휴진 / 분만은 365일 24시간 항시대기

식이요법
Number One을 넘어  Only One 의료센터

HOME > 건강정보 >> 식이요법

제목

남성보다 15배 많은 ‘여성 폭식증’, 원인은?

작성자명에이치큐브
조회수809
등록일2015-02-27 오전 9:24:11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지난 5년(2008∼2013년)간 폭식증 진료환자에 대해 분석한 결과 여성 폭식증 환자가 남성보다 15배 이상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히며 폭식증 예방과 관리 요령에 대해 조언했다.

끼니를 걸러 배가 많이 고픈 상태에서 몰아 먹는 것을 흔히 과식이라고 하지만, 폭식은 일정한 시간(ex. 2시간) 안에 다른 사람들이 먹는 것에 비해 뚜렷하게 많은 음식을 먹으면서 음식이 조절되지 않는 것을 의미한다. 폭식증 환자는 폭식 후 체중증가를 막기 위해 구토하거나 설사약 사용, 지나친 운동 등 부적절한 보상행동을 하게 되는데, 이러한 행동이 3개월 동안 평균적으로 1주에 2회 이상 나타나며, 자신의 체중과 체형에 대하여 과도하게 집착하는 증상이 반복적으로 나타난다.

폭식

국민건강보험공단의 발표로는 폭식증의 전체 진료인원은 2008년 1,501명에서 2013년 1,796명으로 연평균 3.7% 증가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 폭식증 진료인원은 2013년 기준 여성이 남성보다 15배 이상 많으며 20∼30대가 진료인원의 70.6%를 차지했다. 여성의 경우 20∼30대가 여성 진료인원의 71.0%를 차지했고, 이 중 20대가 44.9%를 차지했다. 남성은 여성보다 진료인원이 많지 않지만, 여성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20∼30대가 남성 진료인원의 65.2%를 차지하고 있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이선구 교수는 “20대 여성은 이제 막 경쟁사회에 뛰어든 사회초년병으로서 취업에 대한 고민이 심하고, 결혼과 같은 인생의 중대사를 결정해야 하는 시기이다. 게다가 미모와 날씬함을 강요하는 사회 분위기로 인해 성형, 무리한 다이어트 등 체중이나 체형에 대한 스트레스를 가장 크게 받기 때문에 진료인원 중 20대 여성이 많은 것으로 보인다. 또한, 10대 중반 거식증으로 발생한 섭식장애 환자가 폭식증으로 전환되기도 한다."고 말하며 폭식증의 원인, 증상, 치료방법, 예방 및 관리요령에 대해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 폭식증이란 어떤 질환일까?

1) 원인

심리적으로는 낮은 자존감이나 자신감의 부족, 자신에 대한 불확실성의 문제를 음식과 체중이라는 외적인 방법으로 해결하려는 것이 원인이다.

생물학적으로는 시상하부-뇌하수체 축의 이상, 세로토닌, 도파민 등 신경전달물질의 기능적 이상, 렙틴과 그렐린과 같은 호르몬의 이상이 관련된 것으로 알려졌다. 사회적으로는 날씬함을 강요하는 사회 분위기가 영향을 준다.

2) 증상

- 음식에 대한 조절이 어려움
- 충동조절장애를 동반
- 반복적인 폭식
- 폭식에 수반되는 보상행동(구토, 설사제 사용, 지나친 운동 등)
- 체중증가에 대한 공포
- 폭식 후 우울감, 죄책감 - 몰래 음식을 먹거나 매우 빨리 음식을 먹음
- 자기평가가 체중에 좌우되고 다른 사람들이 자신을 어떻게 평가하는지 지나치게 신경을 씀
- 작은 구토는 역류성 식도염을 동반하거나 치아 손상을 발생할 수 있으며, 설사제 등의 약물 남용과 구토는 전해질 불균형을 일으킴

3) 치료방법

기본적으로 외래 치료가 가능하나, 폭식을 조절하지 못하고, 약물을 남용하거나 잦은 구토 자살사고 등으로 전해질 불균형 등의 내과적 문제가 함께 생기는 경우 입원치료가 필요하며 자신의 신체에 대한 왜곡된 이미지를 교정하기 위한 행동 인지적 요법과 항우울제 등을 포함한 약물치료가 도움된다.

4) 예방 및 관리요령

자기 자존감의 회복과 체중 변화를 예민하게 생각하지 말고 건강한 식습관을 형성하는 것이 중요하다. 하루 세 번, 균형 잡힌 식단을, 다른 사람과 같이 open된 장소에서 하는 것이 도움된다.
 
 


출처: 건강을 위한 첫걸음 하이닥(www.hidoc.co.kr)
 
 
 
 
 
 
 

퀵메뉴

  • 찾아오시는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