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건강정보

  • 산모교실
  • 출산준비교실
  • 모유수유교실
  • 육아실전교실
  • 아기예방접종
  • 건강정보자료
  • 질환 정보
  • 식이 요법
  • 자주하는 질문
  • 상담하기
  • 에이치큐브 칼럼
    • 내과
    • 소아청소년과
    • 외과
    • 산부인과
    • 마취과
전화예약 및 상담 02)900-2000
진료시간 안내 평   일  AM 09:00 – PM 06:00  / 토요일  AM 09:00 – PM 01:00 / 공휴일은 휴진 / 분만은 365일 24시간 항시대기

식이요법
Number One을 넘어  Only One 의료센터

HOME > 건강정보 >> 식이요법

제목

스트레스 심할 때, 기름진 음식은 금물

작성자명에이치큐브
조회수979
등록일2014-07-22 오전 10:03:41

스트레스가 심한 여성은 신진대사 속도가 느려져 같은 양의 음식을 먹어도 스트레스를 받지 않을 때보다 체중이 더 늘어난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미국 오하이오주립대학 연구팀은 평균나이 53세인 여성 58명을 대상으로 스트레스 지수를 측정하고 고지방 식단을 섭취하게 한 뒤 칼로리 연소율을 비교한 결과 이같이 밝혔다. 연구 결과, 전날 직장동료나 부부간의 언쟁, 친구와의 불화, 실적압박 등 스트레스를 받은 여성은 예전과 같은 양의 식사를 하더라도 104kcal를 덜 태웠으며 이는 1년으로 치면 5kg이 증가하는 것과 같다.

튀김이에 대해 연구팀은 스트레스를 받는 여성은 인슐린 수치가 높고 이는 지방 축적으로 이어지게 된다고 설명했다.

또한, 만성적으로 스트레스를 받는 여성일수록 살찌는 고지방 음식을 더 많이 먹으며 배고픈 것을 참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여성은 체중감량을 위해 고지방식을 먹거나 끼니를 거르는 등 극단적인 다이어트를 선호했다.

연구를 이끈 얀 키콜트-글라저(Jan Kiecolt-Glaser) 박사는 “만성 스트레스는 먹는 것을 조절하는 것을 어렵게 한다. 음식을 먹는 것은 무의식적인 행동이기 때문에 기름진 음식이 많은 요즘 같은 환경에서는 음식에 대해 더 의식적으로 노력해야 한다”고 전했다.

그는 “만성적인 스트레스를 겪고 있는 사람이 정서적인 허전함과 신체적인 배고픔에 대해 자각한다면 우리 몸이 필요로 하는 한도 내에서 언제, 무엇을, 얼마나 먹어야 하는지 조절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연구결과는 ‘생물정신의학저널(Journal Biological Psychiatry)’에 실렸고 라이브사이언스닷컴이 보도했다.


출처: 건강을 위한 첫걸음 하이닥(www.hidoc.co.kr)  에이치큐브병원

퀵메뉴

  • 찾아오시는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