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진료안내

  • 산부인과
  • 소아청소년과
  • 내과
  • 외과
  • 마취과
  • 영상의학과
  • 면회 안내
  • 입퇴원 안내
  • 예약안내
  • 오늘의 야간당직의 안내
전화예약 및 상담 02)900-2000
진료시간 안내 평   일  AM 09:00 – PM 06:00  / 토요일  AM 09:00 – PM 01:00 / 공휴일은 휴진 / 분만은 365일 24시간 항시대기

외과
Number One을 넘어  Only One 의료센터

HOME > 진료안내 >> 외과

대장질환

대장은 과민성 대장증상 같은 기능성인 질환이 많고, 이외에 염증성 질환이나 암이 발생하게 
됩니다.<br/><br/>
 불규칙한 배변, 설사, 변비, 피가 섞인 변, 체중감소 등의 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대장질환에 대한 진료가 꼭 필요합니다.

생활에 지장을 주는 과민성 대장증후군

과민성 대장 증후군은 장이 빨리 움직이거나, 반대로 장이 늦게 움직임으로써 여러가지 증상들이 생기는 질환입니다. 몸에 특별한 질병 없이 장 기능의 이상으로 발생하며, 치료가 되어도 쉽게 재발하여 생활에 지장을 주는 골치 아픈 질환입니다.
생활에 지장을 주는 과민성 대장증후군
증상 배가 싸르르 아프고 부글거리다 변을 보면 편해지고, 배변을 한 후에도 변이 남아있는 듯한 느낌이 들게 되며, 배에 가스가 차거나 아랫배의 통증이나 불쾌감이 계속 되고, 장의 운동이 갑작스럽게 빠르게 일어나 격심한 복통까지 겪게 됩니다.
악화요인 기름진 음식이나, 카페인, 술 , 스트레스
진단 혈액검사와 대변검사
대장내시경이나 대장촬영을 통해 정밀 진단
치료 과민성 대장 증후군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증세를 악화시키는 음식을 찾아 피하고, 섬유질이 많고, 기름기가 적은 음식을 섭취하는 것이 도움됩니다. 또한 스트레스를 자주 풀고, 적절한 약물치료를 병행하는 것이 좋습니다.

염증성 대장질환인 궤양성 대장염

궤양성 대장염은 염증성 대장질환으로 원인이 아직 불명확하며, 치료도 어려운 질환입니다. 궤양성 대장염은 주로 젊은 사람 특히 20대에 가장 많이 발생하게 됩니다. 한번 발생하면 잘 낫지 않고 대부분의 경우 증상 악화와 호전이 반복됩니다.
염증성 대장질환인 궤양성 대장염
증상 하루 수 차례에서 수십 차례 혈액과 점액이 많이 섞인 설사가 특징이고 체중감소, 식욕부진, 빈혈 등이 나타납니다.
악화요인 궤양성 대장염에 걸리면 되도록 너무 짜거나, 매운 음식을 피하며 커피 등의 카페인 음료도 장의 운동을 방해하므로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우유를 마시면 설사를 하는 사람은 우유를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관리 만성궤양성 대장염으로 10년 이상 앓으면 암이 되기 때문에 암의 조기 발견을 위해 6개월 간격으로 내시경 및 조직검사를 하면서 암으로 발전 되는지를 관찰하여야 합니다.

소장 말단부에 생기는 염증질환, 크론병

크론씨병은 소화기관의 모든 부위에서 발생 가능하지만 특히 소장 말단 부에서 가장 많이 발생 하는 대장의 염증성 질환입니다. 어느 연령층이나 남녀모두에서 발생 할 수 있는데 주로는 16세에서 40세 사이에 가장 많이 발생하며 일부에서는 (약 20%정도) 가족력이 있어서 자매나 형제가 모두 발생하거나 부모 자식간에도 같은 병으로 고생하는 수도 있습니다. 현재 까지도 이 질환의 정확한 원인은 모르며, 증상완화 위주의 치료에 초점이 맞춰지고 있습니다.

대장에 생긴 혹, 대장 용종

작은 조기대장암이나 선종은 그냥 눈으로 볼 때는 사마귀 같은 혹 모양을 하고 있는데 이렇게 장관 속으로 톡 튀어나와 있는 작은 혹을 폴립(용종)이라고 합니다. 폴립은 소화기 중에서도 특히 대장에 많이 생깁니다.
대장에 생긴 혹, 대장 용종
증상 폴립을 갖고 있는 거의 대부분의 환자에게도 별다른 증상은 없습니다.
치료 폴립은 내시경 검사 시 그냥 눈으로 보아서는 악성인지 양성인지 감별하기가 어려운 경우가 많기 때문에 내시경에서 조그만 혹(폴립)이라도 발견되면 될 수 있는 한 다 떼어내 주는 것이 좋습니다.

대장의 악성종양, 대장암

대장암의 원인은 아직까지 완전하게 밝혀져 있지 않지만 유전인자와 환경인자가 복합적으로 작용하여 대장암을 유발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대장암은 연관된 여러 가지의 위험인자를 피하거나 제거함으로써 어느 정도 예방할 수 있습니다.
대장의 악성종양, 대장암
진단 직장수지검사를 포함한 진찰, 대장조영술, 대장내시경검사 및 조직검사
치료 초음파검사, CT (전산화 단층촬영) , MRI(자기공명영상)로 어느 정도 진행되어 있는지를 평가한 후 치료 방법을 정하게 됩니다.

퀵메뉴

  • 찾아오시는길

TOP